​​ 순천 낙안읍성마을 - 옛날 동네 그대로 남은 정겨운 마을 :: 대한민국 나그네의 여행, 맛집, 답사이야기


# 순천 낙안읍성마을  - 옛날 동네 그대로 남은 정겨운 마을

 


  보기만 해도 정겨운 초가집들이 마치 들판의 버섯 모양 옹기종기 들어서서 안온하고 풍요로운 느낌을 주는 동네가 있다. 높이는 일정치 않지만 인간적인 분위기가 흐르는 돌담은 집안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는 개방형의 구조를 하고 있어, “개방자유를 내세우는 도시의 높은 폐쇄적 담장, 비인간적 콘크리트 벽 구조물과 좋은 대조를 이루고 있다.

 

  구불구불하지만 정감 어린 골목 흙길은, 팍팍한 도시의 아스팔트, 시멘트길 위에서 잊혀져버린 자연을 발바닥에서부터 일깨워주고 있다. 사람이 살지 않는 인공 구조물로서의 민속촌이 아니라 실제 사람들이 가정을 이루어 살고 있는 동네, 그곳이 바로 낙안읍성마을이다.

 


  낙안마을은 조선 초기 조성 당시에는 계획도시였다. 태조 6(1397)에 흙으로 쌓았다가 15세기에 들어서서 돌로 쌓기 시작해 오늘날의 규모를 띠게 되었다. 따라서 일반적인 자연 촌락과 달리 산기슭에 붙어 있지 않고, 산과 약간 거리를 둔 평지에 네모꼴의 긴 읍성을 조성한 다음, 그 안에 일정한 구획을 지어 건물들을 배치하고 사람들이 들어가 살게 된 동네였다.

 

  현재에도 거의 완벽하게 남아 있는 읍성은 길이가 1.4km, 높이가 4m에 이르는 규모로서, 순천만을 통해 들어오는 왜적을 막기 위한 방어용 성곽이었다.

  그래서 주차장에서 동문 입구로 들어가면 서문까지 한길이 직선으로 길게 이어지고, 오른편으로는 객사와 관아를 비롯한 공공건물, 왼편으로는 민간인들이 사는 초가집 동네가 정확하게 구분되어 있다. 그리고 동헌 남쪽으로 공식적인 길이 뻗어서 T자 형의 구조를 갖고 있다. 두 개의 길이 만나는 곳에 시장이 있었다고 한다.

 


  마을을 천천히 거닐며 하나하나 뜯어보는 것도 좋지만 역시 마을 구경은 성 위로 돌아보아야 한다. 입구의 동문으로 들어가 옆의 계단을 통해 낙풍루로 오른 다음, 남쪽 길을 따라 한 바퀴 도는 것이야말로 낙안마을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코스이다.

 

  성 따라 가는 길은 약간 거리감을 둠으로써 마을 전체를 시야에 둘 수 있고, 그럼으로써 눈에 거슬리는 광경들을 피하면서 마을 공간의 미학을 숨김없이 관찰할 수 있으며, 한 바퀴 돌면서 보는 전망 또한 빼어나다.

  그 중에서도 가장 좋은 전망은 성곽이 낮은 언덕을 만나 이 언덕을 타고 넘어가는 곳인데, 여기에 설치된 계단에서 바라보는 마을과 주변 지형은 대단히 인상적이고 입체적이다.


 

  이 위치에서 보면 마을의 진산인 금전산에서 좌우로 뻗어나간 산줄기도 멋지지만, 벌판 쪽에 살짝 튀어나온 머리빗 모양의 옥산도 재미있다. 옛날 여자들이 사용하던 참빗 모양을 그대로 빼닮은 작은 옥산 때문에 이 동네에는 미인이 많이 난다는 속설이 있고, 동네의 풍수 형국도 옥녀가 장군을 맞기 위해 머리를 빗는다는 옥녀산발형이라 한다.

  이 동네가 고려 태조 왕건의 정부인이자 2대 왕 혜종의 어머니이기도 한 나주 오씨 장화왕후의 어릴 적 고향이었다는 전설도 있으니, 풍수적 속설이 맞다고 해야 할까.

 

 


여행 포인트: 어느 계절에 가도 괜찮다. 마을에서 운영하는 체험을 즐기려면 4~10월 정도가 좋고, 순천만 갈대를 같이 즐기려면 10~11, 선암사 매화를 같이 즐기려면 3월 하순이 좋겠다.

 

추천 여행 코스(12)

낙안읍성마을(2시간)40순천만 갈대밭(2시간)1순천만국가정원(2시간 30~3시간)15순천 오픈세트장(1시간)

 



연락처 및 기타 정보

주소: 전남 순천시 낙안면 충민길 30

문의: 061-749-8831, www.suncheon.go.kr/nagan/

입장료 어른 4,000, 청소년 2,500, 초등학생 1,500원 (2017년 봄 기준)

주차는 200여대 이상 가능


주말이면 낙안읍성마을에서 다양한 상설 프로그램을 운영(주로 4~11월까지 운영)하는데, 국악한마당(1130~12), 낙안 농악 공연(오후 3~4), 가야금 병창(오후 1~2), 소 달구지 타기 체험(오후 2~5) 등이 이루어지므로 다양하게 즐기는 것도 좋다.

 

가는 길

자가용

호남고속도로 승주IC857번 지방도로를 이용, 남쪽 벌교 방면으로 내려가면 오공재를 넘어 우측 낙안읍성 마을에 닿는다. 가는 길에 선암사와 금둔사를 거친다.

혹은 남해고속도로(영암-순천간) 벌교IC에서 나와 벌교를 거쳐 857번 지방도로로 북향하면 된다.

 

대중교통

낙안읍성마을은 순천에서 가는 것이 편리하다. 순천역과 순천종합버스터미널 앞에서 16, 61번 버스(하루 8)를 이용, 낙안마을 하차.

순천까지는 서울 강남센트럴시티터미널(02-6282-0600, www.centralcityseoul.co.kr)에서 순천행 고속(하루 25회 운행을 이용, 광주종합터미널(062-360-8114, www.usquare.co.kr)에서 순천행 버스(30분 간격 운행)를 이용한다.

기차로는 서울 용산역(02-3780-5408)에서 순천역까지(익산역 경유) 하루 13회 운행, 순천역 하차

 

맛집

낙안마을 앞에서 가장 유명한 집은 선비촌(061-754-2525)으로떡갈비정식이 괜찮다

놀부밥집(061-753-0301)의 꼬막정식꼬막비빔밥도 먹을 만하다.


낙안마을 남쪽 벌교에 가면 맛집들이 몇 곳 있다.

벌교우렁집 (우렁회, 061-857-7613)

갯벌식당 (참꼬막정식, 061-858-3322)


숙박

낙안마을 내에 민박집들이 여러 곳 있으며 낙안마을 입구 길 건너편에도 한옥펜션 형태의 숙박업소들이 있다. 시설은 한옥펜션들이 낫다. 한창 연휴 때가 아니라면 현장에서 숙박을 정할 수도 있다. 만약 불편하겠다 싶으면 인근 휴양림이나 순천시와 벌교읍의 모텔 시설을 이용한다. 편하게 쉬려면 순천시에 들어가는 것이 낫다. 순천 종합버스터미널 주변에 괜찮은 모텔들이 있다.

낙안민속자연휴양림 (061-754-4400)

달빛사랑 한옥펜션 (010-4252-6100)

사계절해오름 한옥펜션 (010-3629-4142)

해밀민박 (010-3909-1110, www.낙안읍성해밀민박.com )

참살이민박 (낙안마을 내, 061-754-3394)

청사초롱민박 (낙안마을 내, 061-751-1886)

 

 




-------------------------------------------------------------

이 글과 사진들은 여행작가로서 저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임의로 퍼가시면 안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순천시 낙안면 남내리 438-1 | 낙안읍성민속마을
도움말 Daum 지도
  1. allstory.kr 2021.04.02 23:24

    저희 올스토리에 이 블로그 글이 등록되어 알려드립니다.

    https://allstory.kr/view/ZLG70KCI

    저희 올스토리는 세상이야기 나누는 공간으로 어떤 글도 환영합니다.
    회원가입시에 개인정보등을 요구하지 않고, 사용자께서 원하시는 아이디와 닉네임, 비밀번호만으로 가입이 가능합니다.
    또한 가입하신 회원께서는 다른 블로그나 유튜브,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을 url만 복사해서 붙여넣기 하시면 간단하게 글이 작성됩니다.

    지금 저희 올스토리(https://www.allstory.kr)를 방문하셔서 블로거님의 글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공유해보세요 ^^

+ Recent posts